Advertisement banner image
Advertisement banner image
Image at ../data/upload/2/2608502Image at ../data/upload/1/2608331Image at ../data/upload/7/2608297Image at ../data/upload/4/2608294Image at ../data/upload/3/2608093Image at ../data/upload/1/2607891Image at ../data/upload/0/2607830Image at ../data/upload/9/2607789Image at ../data/upload/9/2607759
Sub Page View
Today Page View: 47,106
Yesterday View: 92,253
30 Days View: 2,595,747
카카오톡 필고 친구 맺기.
(사진: 경찰청은 필리핀 이민청 수용소에 수감중이던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A씨를 22일 이른 오전 국내로 송환했다. 자신을 호송하기 위해 한국에서 온 경찰 호송관을 발견한 A씨는 현지 이민청 수용소 관리실 유리창을 주먹으로 깨는 방식으로 자해했다. 자해 난동으로 A씨 주먹에서 피가 흐르고 있다.)

"나 한국 안 간다고!" 자해 난동‥필리핀서 6년 버틴 문신남 최후

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 내부.

파란색 티셔츠를 입고 팔에 문신을 한 40대 남성에게 경찰관이 서류를 보여줍니다.

[경찰관]
"변호인 선임할 수 있고, 변명의 기회 있고, 체포적부심을 청구하실 수가 있어요. 체포영장 집행했습니다."

이 남성은 필리핀 이민청 수용소에 갇혀 있던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40살 박 모 씨입니다.

박 씨는 지난 2016년 6월부터 10개월 동안 필리핀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을 만들고, 검찰과 금융기관을 사칭해 국내 피해자 91명에게 11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.


앞서 박 씨는 2017년 5월 경찰의 국제 공조로 필리핀에서 붙잡혔지만, 자신에 대한 허위 사건을 필리핀 당국에 접수해 사건 처리에 시간이 걸리도록 하는 등 송환을 늦춰왔습니다.

경찰은 약 6년 만에 현지에서 허위 사건 판결이 마무리되자 곧바로 강제 송환에 나섰습니다.

그런데 박 씨는 경찰의 송환 시도에 자해까지 하면서 또다시 송환을 미루려 했습니다.

박 씨와 그 일당 대부분을 송환한 경찰은, 필리핀 이민청 수용소에 있는 나머지 일당들도 조속히 송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.
Report List New Post
Ruiz LP [쪽지 보내기] 2023-11-23 22:13 No. 1275474902
ㅋㅋㅋㅋㅋ 자해는 더 심하게 해야 비행기 안타지..
maragondonglenn [쪽지 보내기] 2023-11-23 22:27 No. 1275474908
앙증맞네 ㅋㅋ 지대로 해야지 안가지 붕대 감고 한국가서 살오
maragondonglenn [쪽지 보내기] 2023-11-24 09:33 No. 1275474996
학교 다닐때 저런놈들 한테 삥띁긴 적이있었습니다. 고등학교 2학년때 쯤인가..학교앞에서 항상 삥띁는놈들이 있었어요. 학교 에서 묵언 승락하에 학교 학생 전체가 조 나눠서 돈 뺏은놈 잡으러 다녔을때가 있었습니다. 나중에 잡아서 선배가 싸다구 한대 갈기라고 해서 갈겼던 기억이 나네요.. 저런건 죽도록 먼저 패야 합니다.보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의 피를 빨았을지...
자유게시판
필리핀 코로나19 상황
신규 확진자
+502
신규 사망자
새 정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.
No. 95103
Page 1903